My Life/2010 하루

[DVD]구름을 비서난 달처럼..

insidekorea blueconnor 2010. 6. 27. 20:06
< 출처 : 네이버 >

약간은 지난 사극과 같은 장르가 아닐까 기대를 하고 본 영화이지만.. 시작부터 큰 인기는 없겠다는 생각에 그냥 보았습니다.
중간에는 스릴넘치는 것이 아닌 웬지 졸음이 몰려드는 듯한 진행에 짜증도 많이 남았네요. 그닥... 특별한 것은 없을것 같습니다.
마지막 엔딩에 다 같이 저승으로 가는 모습에.. 약간은 생각에 잠겨 버리게 하더군요.



줄거리

왕은 백성은 버렸고 백성은 왕을 버렸다. 누가 역적인가!

1592년 임진왜란 직전의 조선. 임진왜란의 기운이 조선의 숨통을 조여 오고 민초들의 삶은 피폐해져만 가던 선조 25년. 정여립, 황정학(황정민 분), 이몽학(차승원 분)은 평등 세상을 꿈꾸며 ‘대동계’를 만들어 관군을 대신해 왜구와 싸우지만 조정은 이들을 역모로 몰아 대동계를 해체시킨다.

 대동계의 새로운 수장이 된 이몽학은 썩어빠진 세상을 뒤엎고 스스로 왕이 되려는 야망을 키우고 친구는 물론 오랜 연인인 백지(한지혜 분)마저 미련 없이 버린 채, 세도가 한신균 일가의 몰살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반란의 칼을 뽑아 든다. 한때 동지였던 이몽학에 의해 친구를 잃은 전설의 맹인 검객 황정학은 그를 쫓기로 결심하고, 이몽학의 칼을 맞고 겨우 목숨을 건진 한신균의 서자 견자(백성현 분)와 함께 그를 추격한다.

 15만 왜구는 순식간에 한양까지 쳐들어 오고, 왕조차 나라를 버리고 궁을 떠나려는 절체 절명의 순간. 이몽학의 칼 끝은 궁을 향하고, 황정학 일행 역시 이몽학을 쫓아 궁으로 향한다. 포화가 가득한 텅 빈 궁에서 마주친 이들은 운명을 건 마지막 대결을 시작하는데… 전쟁과 반란의 소용돌이 속에서, 세상 끝까지 달려간 이들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감독 이준익 (2009 / 한국)
출연 황정민,차승원,한지혜,백성현
상세보기


2010-0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