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Life/2008 하루 53

[홍대]2008년 마지막 샷~

우연의 일치일까? 아니면 만들고픈 인연이였을까... 2007년 같은 장소 같은 시각.. 같은 사람(물론 주변에 다른 사람도 있으니까)과의 만남이 1년만에 제연되었다. 가끔은 변화가 필요하다고 보지만... 정작 나 자신은 변한것이 없어서 아쉽기만 하다. 늘 곁에 두고픈 사람이 있었으면 했고... 지긋지긋한 담배도 안녕하고 싶었고.. 또 이시간에 이곳에 있는 것도 마지막이였다고 생각을 몇번이나 했던지... 이제는 셀수가 없을정도인것 같다. 다가올 2009년을 보면서 제발 그동안의 속앓이가 몽땅 없어졌으면 하는데.. 아무래도 정치적인것은 해결 안될것 같다. 내가 정치인이 아닌이상 될리가 없지만... 최근에 읽었던 모 목사가 지은 "긍정의 힘"이란 책에서는 어찌나 성경에 대한 좋은 구절만 나열해서 책을 썼는지...

My Life/2008 하루 2009.01.01

[미아삼거리]늦은 시각 오뎅바에서...

아는 동생들 그래봐야 결혼 못한... 30대들이지만 벼르고 벼르다 함 들른곳... 한창 무르익을 무렵 어디선가의 중년풍이 나는 4분이 들어 오셨다 쌍쌍으로... 아마도 주변에 살고 계신듯... 한창 말씀하시는 것을 들었는데, 우리테이블에 있던 대통주를 보시며 말씀을 하시길래 "한잔 드릴까요?"하고선 잔을 드렸다. 나름 맛이 있으셨는지... 고맙다며 답례로 안주와 술도 같이 나누어 주셨다... 오가는 이야기중.. 나이 이야기가 나왔지만.. 웬지 ㅎㅎㅎ 쑥쓰러워서 영~ 담에 인연이 되면 소개팅 자리가 될것 같다 ㅎㅎㅎ PS : 나이가 들어 서럽거나 힘든건 아니다.. 다만 혼자 있는게 더 서럽고 불행한거다... 거울만 볼 생각 말고 살고 있는 주변 사람들을 생각해보라! Nikon D300 & Sigma 24-..

My Life/2008 하루 2009.01.01

[홍대]다이어리 선물...

시간이 빠르다는 느낌은 예전부터 알고 있었습니다. 벌써 3년째 알고 지낸 동생으로 부터 다이어리를 선물 받았습니다. 누군가에게서 선물을 받는 것은 느낌이 참 좋습니다. 내가 싫어하던... 좋아하던... 내가 있다는 것을 알게 해 주니까요 생각지도 못한 선물에 무척 당황했지만.. 이내 다이어리 내에 쓴 글을 읽고서 저도 좋은 일을 했었구나 하는 느낌이 듭니다. 앞으로 이친구와 계속 만날 수 있으면 좋겠지만.. 인생이 그렇게 호락호락한것은 아니니... 서로 서로 건강했으면 좋겠습니다. Nikon D300 & Sigma 24-70 F2.8 From 홍대 은하수다방 2008-12-26

My Life/2008 하루 2008.12.28

[아리랑씨네센터]지구가 멈추는 날

그의 계획은 이미 시작되었다 뉴욕 센트럴 파크에 떨어진 거대한 미확인 물체… 그리고 그 안에서 나타난 정체 불명의 한 남자… 이 남자는 수세기 동안 인간과 인간이 만들어 낸 모든 것을 멸하기 위한 거대한 공격을 계획 중이다. 하지만 미국 정부는 이 남자가 어디서 왔는지 무엇 때문에 이러한 공격을 감행 하려는 것인지, 그 어떤 실마리도 찾지 못한다. 이렇게 국가의 모든 전력이 투입되어 그의 수수께끼를 파헤치고 있는 사이, 지구를 향한 공격은 시작되고 모든 것이 사라지기 시작하는데... 모든 것을 파괴하려는 그의 정체와 목적은...?!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지구가 멈추는 날이 온다! 1928년... 뭐... 어쩌라고... 결국은 DNA를 채취했다고? 죽지않는 주인공들... 그리고... 말도 없이 끝나 버리..

My Life/2008 하루 2008.12.25

[KTX]눈이녹기전 여행아닌 여행..

< KTX안에서.. > 밤새 내린눈이 녹기전... 서울역에서 동대구로 출발하는 KTX에 몸을 싣고 밤잠설친 잠을 청하려 했지만.. 주변의 모든 곳이 하얀 세상이 되었네요... 비록 도착지에는 눈이 거의 없어서 아쉬웠지만.. 어째 강원도에 계신 분들이 부러울따름이네요(욕먹겠지만...) 흔들리는 KTX에서의 사진은 화질보다는 가끔의 경치를 느끼게 합니다. 4계절을 타고 다니면서 많이 느낀점도 있고... 이렇게 좋은 곳이 우리나라라는 생각이 듭니다. 특집방송 PD수첩(소통)을 보고 많은 생각을 했습니다. 제가 해도 안될 일들을 어찌나 헐뜻고... 못된사람 취급을 했는지... 그렇다고, 잘한다는 이야기는 절대 아닙니다. 제가 그 위치에 있어도 아마 힘들었을꺼라 생각이 됩니다. 메리크리스카스... 가족과 함께 따..

My Life/2008 하루 2008.12.24

[할 어반]긍정적인 말의 힘

지은이 : 할 어반, 옮긴이 : 박정길 물론 그시대에 지은 글이 아니자만.. 중간 중간 우리나라 스포츠 스타에 대한 의견이 나오는 것을 보면 옮긴이가 살짝 곁들인듯한 인상이 있습니다. 맨첨부터 골이 아퍼서 이걸 읽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걱정을 했는데.. 읽다보니 다 읽게 되더군요... 말에 대한 중요성을 많이 느끼게 하는 책입니다. 아마도 중학생 정도의 학생들이 읽으면 도움이 될것 같고.. 또한 이 책에서의 중간 중간 나오는 책들은 선생님들께서 혹은 부모님들께서 읽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어려서 부터 말에 대한... 중요성을 일께워 준다면 아마도 행복하고 아름다운 사회가 될것 같네요. 나름 느낌이 많은 책중 하나 입니다. 올 겨울 방학때 학생들 선물로 좋을것 같네요... Nikon D300 & Sigm..

My Life/2008 하루 2008.12.22

[아리랑씨네센터]오스트레일리아

아름답고 웅장한 감동의 대서사 로맨스! 1939년부터 1942년까지 2차 세계대전을 배경으로 오스트레일리아의 광활한 대륙에서 펼쳐지는 가슴 시린 로맨스와 모험을 그린 대서사시. 니콜 키드먼과 휴 잭맨의 감동적이고 아름다운 러브스토리는 물론, 수천마리의 소떼와 웅장한 규모의 오스트레일리아 평원의 아름다움, 그리고 2차 세계대전 중 감행된 일본군의 무자비한 호주 다윈 폭격(1942) 등 전쟁의 소용돌이 가운데 운명적으로 함께 할 수 밖에 없는 두 남녀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2차 세계대전이 발발한 시기의 미개척 호주평원. 영국 귀족인 레이디 새러 애쉴리(니콜 키드먼)는 그녀의 남편을 찾아 편안하고 안전한 영국의 저택을 떠나 호주의 미개척지를 향한 긴 여행을 시작한다. 어렵사리 호주 대륙에 도착한 그녀는 곧 남..

My Life/2008 하루 2008.12.21

[생각]아직 마감은 이르다고 본다...

커피를 좋아해서.. 이곳 저곳 다니며 좋은 곳을 나누고... 그 안에서 자그마한 친구를 만나.. 서로의 공감과 함께 백수로서의 외로움을 달래려 했던 저에게 우연히 혼자 찾아서... 초대장 때써서... 결국 다른 모든 Site의 블로그와 미니홈피를 닫게 만든 장본인.. 아니 티스토리!!!!! 4개월여만에 152개라는 극히 개인적인 글을 적게 하면서 학창시절 일기를 안썼던 버릇을 고치게 한... 일종의 술과같은 존재~~ 마법을 부린 것도 아닌데 왜이렇게 빠져 드는지.. 단지 가끔 느리다고 느낀 서버들 때문에 사진올리느라.. 그리고 특별한 기술이 없으면 올리기 힘든 작품들이 아쉽기만 하다... 2009년 새해에는 새롭게 시작할 수 있는 모든 행복과 함께 하시길... Ps : 2년간의 백수 생활 청산 할 수 있..

My Life/2008 하루 2008.1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