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여행 7

[전쟁기념관]60년의 긴 겨울..

전세계에 아직 통일이 안된 국가중 대한민국이 있습니다. 1950년 6월25일 북한공산당이 휴일 새벽을 기해 대한민국을 무력으로 침공하여 전쟁을 벌인 기나긴 전쟁... 아직도 휴전이라 전시라고 할 수 있는 분단국가입니다. 녹사평역에서 삼각지역까지 거닐며 전쟁기념관에 들어보았습니다. 겨울이라 사람들이 없네요... 단지 외국(동남아,중국)인 관광객들이 이런저런 전시물앞에서 사진을 찍으며 대한민국의 한 역사를 구경하고 있습니다. 엄마손을 잡고 따라나온 어린이들은 동심의 세게에빠져 비행기와 탱크... 사이에서 사진을 찍으며 좋아합니다. 주변을 한바퀴돌면서 이런 저런 생각과 지난 전쟁때 나라를 위해 싸우다 전사하진 순국선열들을 떠올리며 잠시 걸음을 멈추어 봅니다. 최근의 보수단체라고 하는 분들의 행동에 상심할뿐....

My Life/2010 하루 2010.02.07 (4)

[온수리]평온한 초겨울 준비...

12월의 첫 포스팅입니다. 신촌역에서 홍대로 살짝 걸어가려 했습니다. 무슨 바람이 불었을까요? 작년5월경에 찾아갔던 화도읍이 생각이 났을까요? 신촌 시외버스터미널에서 온수리가는 차표를 구해서 무작정 떠나기로 하였습니다. 이른 시간에 나왔지만.. 차편이 한시간에 한대라서 기다리는 시간도 힘들더군요... 화도읍까지 왔다갔다 하기에는 시간상 힘들것 같아 전등사쪽의 온수리로 방향을 선택하고 차에서 내려습니다. 시골 읍내분위기를 지나서... 한참을 걸어다니며 초지대교 근처까지 가보기로 했습니다. 역시 시골은 시골.. 진한 흙내음에 마음이 편해집니다. 김장철이라 그런지... 무와 배추.. 그리고 고구마들.. 정겹기만 합니다. 한 농가에 매달린 시래기... 경운기와 조화를 이루는 군요. 초지진까지 걸오면서 여유로운 ..

My Life/2009 하루 2009.12.02

[단풍잎]자연의 크레파스

단풍만 별도로 뽑아보았습니다. 많은 사진중 극히 일부를 제외하고는 보정을 안한 상태에서 올리기 때문에 보시는 화면에 서로의 차이가 있습니다. 이점 양해 바랍니다. 창경궁에 유난히 단풍이 많습니다. 아기손만한 단풍부터 아빠손만한 단풍까지... 크기도 각각 틀리고 색도 많은 차이를 보입니다. 빨간색, 붉은색, 아직은 초록색, 노란색, 주황색 빛을 받을때의 모습은 이쁘다 못해 그림같습니다. 창경궁 식물관정면에서 오른쪽으로 내려오다보면(종묘방향) 중간에 태양의 한폭과 같은 그림이 보이실 겁니다. 해 뜨는 시각이 틀리기 때문에 오후 2시부터 4시사이에 가셨으면 합니다. 마지막 사진은 누군가가 따놓은 단풍입니다. 사람의 인위적인 손이지만 색감이 맘에 들어서 다시 올립니다. Nikon D300 & Sigma 25-7..

My Life/2009 하루 2009.11.02

[종묘]가을의 숙연함속에...

궁은 아니지요... 숙연함속에 가을이 숨쉬고 있습니다. 창경궁을 건너 일제가 만들어 놓은 다리를 지나 종묘로 나왔습니다. 창경궁과는 사뭇다른 너무나도 조용하고, 쓸쓸한 가을... 종묘의 가을은 조용한 가을 아침인것 같습니다. 조선왕조 역대 및 추존된 왕과 왕비의 신주를 모신 유교 사당이다. 조선왕조가 한양으로 도읍을 옮긴 태조 3년(1394) 12월에 착공하여 다음해 9월 완공되었다. 완공 직후 태조의 4대조인 목조, 익조, 도조, 환조의 신주를 모셨다. 이후 세종 3년(1421) 영녕전을 세워 정종의 신위를 모시고 4대 추존왕의 신위를 옮겼다. 현재 정전 19칸에 19분의 왕과 30분의 왕후를, 영녕전 16칸에 15분의 왕과 17분의 왕후 및 조선 마지막 황태자인 고종의 아들 이은(李垠) 부부의 신위를..

[창경궁]거닐고 싶은 가을...

창경궁의 가을... 많이 이쁩니다. 정겨운 사람들과 가족... 그리고 연인들... DLSR동호회 친구들 작은 낙옆하나라도 간직하고 싶습니다. 휴일의 고궁에는 많은 사람들로 북새통입니다. 만남이 있으면 헤어짐이 있습니다. 그래서 4계절이 뚜렷한 대한민국이 좋습니다. 창경궁의 아름다움에 다시한번 빠져보고 싶습니다. 11월2일부터 한달간 창경궁 주변과 궁내의 가로수길이 개방이 됩니다. 낙옆들을 밟으며 걸어 보시기 바랍니다. 즐거운 하루 남기고 싶은 하루였다고 봅니다. Nikon D300 & Sigma 24-70 F2.8 EX DG 2009-11-2

[덕수궁]돌담길 돌아서며~

덕수궁 5월 노무현대통령 추모때와 7월 한여름에 간 이후 다시한번 찾아봅니다. 가을.. 아직은 시작인듯 하나... 그래도 가을 냄새가 납니다. 아쉬운것은 주변의 환경이 많이 변해서 예전의 느낌이 없어서 아쉽습니다. 거의 4개월만에 뵌 길거리 화가 아저씨의 작품들은 어느덧 가을냄새가 물씬풍깁니다. 지나가는 사람들의 발걸을을 멈추게 하는 가을의 하늘과 낙옆들... 저처럼 DSLR또는 휴대폰으로 사진찍는 분들이 많이계시네요 평일이라 사람이 없을 줄 알았으나 착각!!! 많은 분들이 돌담길을 거닐고 계셨습니다. 연인들... 친구들.. 학생들... 그리고 광고를 찍는 사람들... 돌담길에서는 금연해 주셨으면 합니다. 저도 꼴초지만... 조용히 산책하는 생각에 금연이 최선인듯 합니다. 덕수궁의 돌담길 낙옆들은 이번주..

[중앙시장]정겨운 모습...

중앙시장... 신당동에 위치한 재래시장입니다. 일요일 오후라 그런지 쉬는 가게가 많이 있었네요, 다행이 지하철쪽 맛집들은 오픈을 했습니다. 서민들의 생활에서 빠질 수 없는 시장!!! 언제부턴가 주변에 다국적기업 또는 대기업의 대형마트들이 자리를 잡고 주변의 상권에 많은 영향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힘이 없는 영세상인들은 대형마트가 골치거리 숙제로 남아 있습니다. 예전 부모님들께서 행상으로 자식들 키우던 시절이 얼마 안되었습니다. 최근의 가족들은 거의 대혀마트와 같은곳에 모든 식재료나 음식을 주문하곤 합니다. 상술에 넘어갔다고 해야 할까요? 정겨움이 없고 표준화적인 로봇같은 시대를 살아야 하는게 안타깝게 느껴집니다. 출출한 배를 채우기 위해 모듬전가게에서 막걸리와 안주를 삼으며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었습니..

My Life/2009 하루 2009.1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