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Life/2010 하루 2010. 7. 24. 19:46






중학교때... 이 노래를 들으면서, 오~ 하는 감탄사가 나왔죠... 아니... 영화주제곡으로도 유명하지만, 장님으로
인생을 극복한 스티비원더의 모습을 보며 감탄했습니다.
요즘 제가... 다시금 이 노래에 쉼취해 보고 싶은 마음에서 올려 봅니다.

I Just Called To Say I Love You - Stevie Wonder

No New Year's day to celebrate
No chocolate covered candy hearts to give away
No first of spring
No song to sing
In fact it's just another ordinary day

No April rain
No flowers bloom
No wedding Saturday within the month of June
But what it is, is something true
Made up of these three words that I must say to you

I just called to say I love you
I just called to say how much I care
I just called to say I love you
And I mean it from the bottom of my heart

No summer's high
No warm July
No harvest moon to light one tender August night
No autumn breeze
No falling leaves
Not even time for birds to fly to southern skies

No Libra sun
No Halloween
No giving thanks to all the Christmas joy you bring
But what it is, though old so new
To fill your heart like no three words could ever do

I just called to say I love you
I just called to say how much I care
I just called to say I love you
And I mean it from the bottom of my heart

I just called to say I love you
I just called to say how much I care, I do
I just called to say I love you
And I mean it from the bottom of my heart
Of my heart, of my heart

No New Year's day to celebrate
No chocolate covered candy hearts to give away
No first of spring
No song to sing
In fact it's just another ordinary day

No April rain
No flowers bloom
No wedding Saturday within the month of June
But what it is, is something true
Made up of these three words that I must say to you

I just called to say I love you
I just called to say how much I care
I just called to say I love you
And I mean it from the bottom of my heart

I just called to say I love you
I just called to say how much I care, I do
I just called to say I love you
And I mean it from the bottom of my heart
Of my heart, baby of my heart

가사 출처 : Daum뮤직



축하해야 하는 설날도 없고
초코렛 캔디같은 달콤한 마음도 없어요
새 봄도 없고 불러줄 노래도 없어요
사실 그런 평범한 날들 뿐이었죠

4월이 되어도 비도 오지 않고
꽃도 피지 않았어요
6월의 토요일이 되어도 결혼식도 없어요
그러나 이것만은 진실입니다
나는 당신을 사랑한다고
말하려 전화했을 뿐입니다

내가 당신을 얼마나 걱정하는지
말하려고 전화했을 뿐입니다
내 마음 깊은 곳에서 우러나는 말입니다

여름이 무르익지도 않았고
7월에도 덥지도 않아요
8월의 둥근달이 비추어 주지도 않아요

가을 바람도 불지 않고
잎도 떨어지지 않았어요
남쪽 하늘로 날아간 새들을 위한 때도 아니예요

별자리의 축복도 없고
할로윈데이도 없어요
당신이 가져다 준 크리스마스의 기쁨에도
감사할 수  없어요

낡은 방법이지만
이 세 마디의 말보다
당신의 마음을 채울 수 있는 것은
없을 거예요..


 

2010-07-24

'My Life > 2010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박화채]더울땐... 장땡!  (0) 2010.07.27
[옥수수]알고 먹읍시다...  (0) 2010.07.27
[스티비 원더]I just call to say I love you!!!!  (2) 2010.07.24
[TAXI DRIVER]나만의 채널~  (0) 2010.07.24
걸어다니는 휴식처...  (0) 2010.07.24
장거리의 묘미~  (0) 2010.07.24
posted by blueconno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박혁거세

    park661012@naver.com
    보내주삼
    수고

    2011.04.26 18: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