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Life/2010 하루 2010. 7. 7. 20:11
Canon EOS 5D | 1/125sec | F/3.5 | ISO-1600
Canon EOS 5D | 1/200sec | F/4.0 | ISO-800
Canon EOS 5D | 1/800sec | F/4.5 | ISO-400
Canon EOS 5D | 1/100sec | F/2.8 | ISO-1600
< 출처 : 네이버 >

교도관의 입장에서 심리적 상태를 그린 영화.. 대한민국의 사형집행제도는 유효합니다. 최근에 잔인무도한 범죄자들을 다시 사형을 시켜야 한다는 언론과 대중들의 목소리가 커지는 시점 교도소안에서의 인간적.. 그리고 사람이 사람을 죽여야 하는 불합리.. 그렇다고
범법자를 내버려 두라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현실과의 차이는 있겠지만... 나믈 영화를 보면서 느껴보시길...


줄거리

어느 교도관의 첫 사형집행기 (집행자) | 오늘 출근하면 3명을 죽여야 한다

고시원 생활 3년, 백수 재경(윤계상)은 드디어 교도관으로 취직하게 된다. 하지만 첫날부터 짓궂은 재소자들 때문에 곤욕을 치르게 되는 재경. 어리버리한 그에게 10년 차 교사 종호(조재현)는 "짐승은 강한 놈에게 덤비지 않는 법"이라며 재소자를 다루는 법을 하나씩 가르쳐간다. 재소자들에 군림하는 종호나 사형수와 정겹게 장기를 두는 김교위(박인환)의 모습 모두 재경의 눈에는 낯설기만 하다.

 어느 날, 서울교도소는 일대 파란이 인다. 지난 12년간 중지됐던 사형집행이 연쇄살인범 장용두 사건을 계기로 되살아 난 것. 법무부의 사형집행명령서가 전달되고 교도관들은 패닉상태로 빠져든다. 사형은 법의 집행일 뿐이라 주장하는 종호는 자발적으로 나서지만 모든 교도관들이 갖은 핑계를 대며 집행조에 뽑히지 않으려는 사이... 사형수 장용두는 자살을 기도하고, 유일하게 사형집행 경험을 가진 김교위는 어디론가 사라져버리고 만다.

 2009년 어느 날, 가로 2미터, 세로 4미터의 직사각형방. 그 곳으로 사형집행을 위해 되살려진 장용두와 죽음을 받아들이는 칠순의 사형수 성환. 그리고 교도관 재경, 종호, 김교위가 한자리에 모였다. 마침내 사형집행의 순간, 사형수들의 얼굴 위로 하얀 천이 씌어지자 묶인 두 발은 떨리기 시작했다. 그리고 교도관들의 마음도 죽어가기 시작한다...


집행자
감독 최진호 (2009 / 한국)
출연 조재현,윤계상,박인환
상세보기



2010-07-06

'My Life > 2010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Le Cafe]드립커피에 빠지다...  (0) 2010.07.07
[DVD]무법자  (0) 2010.07.07
[DVD]집행자  (0) 2010.07.07
[DVD]하모니(Harmony)  (0) 2010.07.07
[거미]혼자만 하는 사랑  (0) 2010.07.06
[DVD]Green Zone  (0) 2010.07.06
posted by blueconno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