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y Life/2010 하루

[태연]만약에~

by 인사이드코리아 2010. 6. 13.
반응형



비가 많이 옵니다.
뜨거웠던 태양도 숨어 버리고, 장마처럼 비가 계속 옵니다.
시원하다 못해 추워지는 군요.

이태원에 다시 찾아 따끈한 커피한잔과 케익으로 허기를 달래봅니다.

From Le Cafe


만약에 - 태연

만약에 내가 간다면 내가 다가간다면
넌 어떻게 생각할까 용기 낼 수 없고

만약에 니가 간다면 니가 떠나간다면
널 어떻게 보내야할지 자꾸 겁이 나는걸

내가 바보같아서 바라볼 수 밖에만 없는건
아마도 외면할지도 모르는 니 마음과 또 그래서
더 멀어질 사이가 될까봐

정말 바보 같아서 사랑한다 하지 못하는건
아마도 만남 뒤에 기다리는 아픔의
슬픈 나날들이 두려워서 인가봐

만약에 니가 온다면 니가 다가온다면
난 어떻게 해야만 할지 정말 알수 없는걸

내가 바보같아서 바라볼 수 밖에만 없는건
아마도 외면할지도 모르는 니 마음과 또 그래서
더 멀어질 사이가 될까봐


정말 바보같아서 사랑한다 하지 못하는건
아마도 만남 뒤에 기다리는 아픔의
슬픈 나날들이 두려워서 인가봐

가사 출처 : Daum뮤직


Nikon D300 & Sigma 24-70 F2.8 EX DG
2010-06-12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용산구 용산2가동 | Le카페
도움말 Daum 지도

댓글2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15 07:26

    이 노래 참 오래만에 듣네요.. 정말 많이 들었던 시기가 있었는데... 다시 그 시기가 올줄은 몰랐네요.
    하지만, 전보단 더욱더 치열하게 지내야한다는게 조금 다르네요... 하지만.. 그래도.. 전보다... 더
    평안한 것은 무엇일까요?? 아리송하네요..
    답글

    • 모든게 기억에 남아 있을때가 가장 힘들대라고 합니다.
      첫번째든 두번째든...
      최근에 다시 듣게 되었지만.. 저 또한 아리송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