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태연]만약에~

My Life/2010 하루

by insidekorea INSIDEKOREA 2010. 6. 13. 10:44

본문

반응형



비가 많이 옵니다.
뜨거웠던 태양도 숨어 버리고, 장마처럼 비가 계속 옵니다.
시원하다 못해 추워지는 군요.

이태원에 다시 찾아 따끈한 커피한잔과 케익으로 허기를 달래봅니다.

From Le Cafe


만약에 - 태연

만약에 내가 간다면 내가 다가간다면
넌 어떻게 생각할까 용기 낼 수 없고

만약에 니가 간다면 니가 떠나간다면
널 어떻게 보내야할지 자꾸 겁이 나는걸

내가 바보같아서 바라볼 수 밖에만 없는건
아마도 외면할지도 모르는 니 마음과 또 그래서
더 멀어질 사이가 될까봐

정말 바보 같아서 사랑한다 하지 못하는건
아마도 만남 뒤에 기다리는 아픔의
슬픈 나날들이 두려워서 인가봐

만약에 니가 온다면 니가 다가온다면
난 어떻게 해야만 할지 정말 알수 없는걸

내가 바보같아서 바라볼 수 밖에만 없는건
아마도 외면할지도 모르는 니 마음과 또 그래서
더 멀어질 사이가 될까봐


정말 바보같아서 사랑한다 하지 못하는건
아마도 만남 뒤에 기다리는 아픔의
슬픈 나날들이 두려워서 인가봐

가사 출처 : Daum뮤직


Nikon D300 & Sigma 24-70 F2.8 EX DG
2010-06-12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용산구 용산2가동 | Le카페
도움말 Daum 지도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0.06.15 07:26
    이 노래 참 오래만에 듣네요.. 정말 많이 들었던 시기가 있었는데... 다시 그 시기가 올줄은 몰랐네요.
    하지만, 전보단 더욱더 치열하게 지내야한다는게 조금 다르네요... 하지만.. 그래도.. 전보다... 더
    평안한 것은 무엇일까요?? 아리송하네요..
    • 프로필 사진
      모든게 기억에 남아 있을때가 가장 힘들대라고 합니다.
      첫번째든 두번째든...
      최근에 다시 듣게 되었지만.. 저 또한 아리송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