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Life/2008 하루

[아리랑씨네센터]순정만화

insidekorea blueconnor 2008. 11. 30. 21:42

NIKON D300 | 1/50sec | f2.8 | ISO-2200
NIKON D300 | 1/50sec | f2.8 | ISO-3200
NIKON D300 | 1/50sec | f2.8 | ISO-3200
NIKON D300 | 1/50sec | f2.8 | ISO-1100
NIKON D300 | 1/50sec | f2.8 | ISO-800
NIKON D300 | 1/50sec | f2.8 | ISO-360
NIKON D300 | 1/50sec | f2.8 | ISO-320
NIKON D300 | 1/50sec | f2.8 | ISO-900

줄거리

6천만 클릭 대기록 강풀 원작 (순정만화) 올겨울도 혼자 보낼 건가요?

출근 길 엘리베이터에서 아래층 여고생(이연희)과 마주친 서른 살 연우(유지태). 그러나 다음 순간, ‘덜커덩’ 소리와 함께 엘리베이터가 멈춰버린다. ‘혹시 어린 학생이 겁이라도 먹지 않았을까?’ 걱정은 되지만, 워낙 수줍음 많은 성격 탓에 말도 못 걸고 안절부절 하는 연우의 귀에 귀여운 학생이 내 뱉은 한 마디가 들려온다. “에이 씨발, 조땐네!” ‘헉……………… ^^;’

 막차를 기다리는 텅 빈 지하철 역. 스물 둘 강숙(강인)은 방금 스쳐 지나간 긴 머리의 하경(채정안)에게서 눈길을 떼지 못한다. 어딘지 모르게 슬픔이 배어 있는 그녀의 뒷모습을 보며 ‘말을 걸어? 말어?’ 망설이던 강숙. 막차는 떠나려고 하는데 그녀는 도무지 탈 기색이 없고, 강숙은 충동적으로 그녀의 손을 잡아 끌어 지하철에 태운다. “난 스물 아홉. 너는?” “스물 두… 다섯인데요! 저는…” “그냥 말 놔!”

 지하철에서 교복 넥타이를 깜빡 잊은 사실을 깨달은 수영은 아까 마주쳤던 ‘아저씨’에게 다짜고짜 넥타이를 빌리고, 아직 엘리베이터에서 받은 충격(?)이 가시지 않은 연우의 심장은 당돌한 그녀의 접근에 마구 뛰기 시작한다. 이제 막 만난 강숙에게 “우리 미리 헤어지자”며 알 수 없는 말을 하는 하경. 하지만 첫 눈에 그녀에게 반해버린 강숙은 하경의 차가운 태도에도 굴하지 않고 열렬한 짝사랑을 시작하는데…


순수하다고 표현을 해야 하나?
마지막은 해피엔딩으로 끝을 맺는듯...
감수성 강한 여고생과 결혼못한 노총각... 원조교제로만 생각하는 우리들의 일상적인 개념을 벗어나려
많이 노력한 부분이 보인다.

영화로만 생가게 만든 것은 아닌듯... 그저 순수한 사랑으로 생각했으면 합니다.

2008-11-30

'My Life > 2008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각]12월7일 서울, 눈~  (0) 2008.12.08
[생각] 적응  (0) 2008.12.02
[아리랑씨네센터]순정만화  (0) 2008.11.30
[여행]KTX-3  (0) 2008.11.30
[생각]티스토리달력  (0) 2008.11.27
[강원도]동해 동호리 해수욕장  (0) 2008.1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