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Life/2011 하루 2011.03.24 19:54




아무리 우겨봐도 어쩔수 없네
저기 개똥무덤이 내 집인걸
가슴을 내밀어도 친구가 없네
노래하던 새들도 멀리 날아가네
가지마라 가지마라 가지 말아라
나를 위해 한번만 노래를 해주렴
나나 나나나나 쓰라린 가슴안고
오늘밤도 그렇게 울다 잠이 든다
마음을 다 주어도 친구가 없네
사랑하고 싶지만 마음뿐인걸
나는 개똥벌레 어쩔수 없네
손을 잡고 싶지만 모두 떠나가네
가지마라 가지마라 가지 말아라
나를 위해 한번만 손을 잡아주렴
아~외로운 밤 쓰라린 가슴안고
오늘밤도 그렇게 울다 잠이 든다
울다 잠이 든다
울다 잠이 든다


SAMSUNG VLUU WB650
2011-03-06

'My Life > 2011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Olleh square]붉은노을 - LoGS  (0) 2011.03.24
[Olleh square]기차타고 - LoGS  (0) 2011.03.24
[Olleh square]개똥벌레 - LoGS  (0) 2011.03.24
[TAXI DRIVER]교통사고...  (0) 2011.03.20
[Olleh square]LOGS  (0) 2011.03.16
[JAPAN]8.8 이상의 강진으로 인한 스나미 피해~  (0) 2011.03.11
posted by blueconno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