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Life/2008 하루 2008. 8. 27. 10:34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짜 : 080823
장소 : MMC 동대문

줄거리

전세계가 손꼽아 열망했던 정통 공포 좌석을 땀으로 흠뻑 적셔버린다

도시를 찍는 뉴욕의 젊은 사진작가 레온 (브래들리 쿠퍼)은 유명한 아트 갤러리스트(브룩 쉴즈)의 관심을 얻어 화랑 데뷔를 앞두고 있지만, 그녀는 레온에게 좀 더 리얼한 사진을 찍어오라고 요구한다. 그러던 중, 우연히 지하철에서 한 남자를 찍게 되고 그 다음날 그와 함께 있던 사람들의 실종 소식을 접하게 된다. 알 수 없는 강한 이끌림으로 그 남자의 숨겨진 실체를 자신의 카메라에 담고 싶은 욕망에 휩싸인 레온은 그를 추적하게되고, 결국 그 남자가 매일 새벽 2시 6분, 같은 지하철을 타고 가장 완벽한 육체만을 골라 살인을 하며, 그것을 어디론가 배달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낸다. 하지만, 경찰도 여자친구도 그의 말을 믿어주지 않는데… 결국, 레온은 이 연쇄살인을 막기 위해 새벽 2시 6분 행, 지하철에 타기로 결심한다. 과연, 그 남자는 누구일까? 그는 그것을 어디로 배달하고 있는 것일까?


솔직히.. 졸려서 걍 졸다 보다 했던 영화...
도무지 뭔 내용인지 알길이 없던 영화... 갠적으로 별로~

'My Life > 2008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행]유성구 노은동  (0) 2008.09.04
[여행]KTX  (0) 2008.09.01
[씨네위-대전]엑스 파일 : 나는 믿고 싶다  (0) 2008.08.27
[MMC-동대문]미드나잇 미트 트레인  (0) 2008.08.27
[씨네위-대전] 장강7호(CJ7)를 보고서...  (0) 2008.08.26
[여행]KTX...  (0) 2008.08.25
posted by blueconno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