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olympic park2

[올림픽공원]왕따나무 언제나 그자리에... 올림픽공원에 왕따나무는 언제까지 그 자리에 있을까요?. 제가 죽은 후에도 계속 있겠죠? 지금의 크기보다 더 크게??? 5월쯤 이곳에 오면 보리도 많이 커 있고, 주변의 잔디도 모두 초록색물결로 가득할것 같습니다. 노을이 지는 언덕위에 많은 사람들이 산책을 합니다. 아니.. 어디론가 줄기차게 가는것 같습니다. 내가 가고 싶어 가는것이 아닌 몸이 움직이는데로 움직이는.. 단지 살을빼기 위하고, 운동이라는 요소로 부자연스럽게~ 하지만.. 전 그냥 걷습니다. 보던 안보던... 힘들면 쉬고, 목마르면 물마시고, 배고프면 밥을 먹듯... 본능에 충실하게 움직입니다. Nikon D300 & Sigma 24-70 F2.8 EX DG 2010-03-30 2010. 4. 1.
[SAMSUNG VLUU WB650]올림픽공원... 오후 늦게 찾은 올림픽공원... 2시경까지는 좋은 날씨를 자랑하다 4시쯤부터 갑자기 낀 구름과 바람들... 약간의 쌀쌀한 날씨가 사진찍기 싫어지게 만들어 줍니다. 오랜만에 찾아간 올림픽공원... 가을의 길목에서 보았을때와 새롭게 봄의 문턱에서 바라보는 올림픽공원이 새로와 보입니다. 아직 주변의 잔디는 푸르름이 덜하지만, 주변의 산수유와함께 개나리들이 필 조짐이 보입니다. 아마도 봄비가 내리는 다음날 많은 꽃들로 이쁠것 같습니다. 유독 혼자 있다고해서 붙여진.. 왕따나무! 많은 사람들로부터 사랑받고.. 1년 365일 외로이 홀로 서있으나 주변에서 관리해 주시는 모든분들의 보살핌으로 아직도 그 자리에 서 있습니다. 푸르른 보리가 다 자라는 시점에는 온통 파란 잔디로 가득찰 언덕과... 주변에 있는 미류나무도.. 2010. 4.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