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 12

[기욤 뮈소]당신, 거기 있어 줄래요?

최근에 읽기 시작한 책입니다. 아직 1/4도 못 읽은 책을 가지고 이런저런 생각에 옛 추억만 떠올라 적어 봅니다. 초딩4학년으로 기억이 납니다. 타지에서 전학을 온 여학생이 우리집 옆에 살게 되었죠.. 그래서 그런지 그집 아주머니가 항상 저보가 같이 다니라고 하시더군요. 예가 온지 얼마 안되어서 잘 좀 도와주라고... 전 말도 못해서 은근히 걱정이 되었죠! 이맘때쯤 된것 같습니다. 같이 등교후 수업듣고 하교할때도 같이 오던길에 뭔 생각이 났는지... 둘이 토끼풀밭에서 쪼그려앉아서 반지를 열심히 만들고 있었죠... 그리고는 서로의 손가락에 끼워주며 뭔 약속을 한것 같은데... 도무지 기억이 안나네요.. 잃어버린 기억을 찾아 줄 수 있는 그런 장치가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연애사를 쓰는건 아니지만.. ..

My Life/2010 하루 2010.05.19 (2)

[능내역]오래된 기억속으로..

경기도 남양주 조안면.. 능내역.. 지금은 폐역이 되었습니다. 한동안 간이역을 충실히하다.. 이제는 추억속의 역으로 남아 있습니다. 남양주는 사진찍는 사람한테는 자주 다니는 곳이긴 하나... 발품을 많이 팔 정도로 넓은 경치와 사진찍기 좋은 명소로 손안에 들어옵니다. 겨울눈이 엇그제 내려 이쁜 모습을 생각하며 능내역을 찾았습니다. 지나간 추억에 많은 기차들이 다녔을.. 철로와 역을 바라보니... 한번도 안다녀 보았던 철길을 생각해 봅니다. 주변을 관광명소로 열차 몇량과함께 전시를 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철길을 거닐며... 팔당땜까지 걸어가기로 하고 눈이내린 겨울을 느껴보며(사실 칼바람이라 싫었습니다. 또 눈이 녹아서 진탕입니다.) 팔당댐으로 향해 봅니다. 청량리에서 167번이나 강변역에서 ..

[달고나]추억을 생각하며...

뭐 불량식품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그래도 돈주고 길거리에서 먹었던 기억이.. 아마 30년은 넘은것 같습니다. 가격이 천원 휴~~ 그당시 십원도 안했던 것이... 몇밴지 친구녀석은 직접 해 보겠다고 사장어르신을 대신해서 달고나를 굽고... 좋아 하는 모습에 어린 추억을 생각했나봅니다. 웃는 모습이 얼라같은 모습에 추억이 새록새록합니다. 길가던 사람들 제가 사진을 찍으니 뭔 구경난줄 알고 ㅎㅎㅎ 장사도 쫌 되었죠! 덕분에.. 둘이 하나씩 들고 뽑기를 했습니다. 뭐 상품은 없지만.. 2차내기정도? 서로 눈에 불을키면서 뽑기를 최대한 아슬아슬하게 그러나 결과는 꽝!!! 둘이 같이 2차내기로 했습니다. 즐거운 추억거리가 도심에 있어 살짝 옛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Nikon D300 & Sigma 24-70 F2..

My Life/2009 하루 2009.12.25 (2)

[포장마차]아닌 포장마차!

가격은 두배이상.. 어쩌면 예전의 추억이 없어져버린... 장삿속으로 바뀐것이 아쉽기만 합니다. 뭐 이렇다 저렇다 말씀하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그래도 가격이 비싼것은 사실입니다. 일반 주점에서 먹는 음식비용과 퀄리티를 보면 큰차이가 없는데도 가격은 비쌉니다. 왜일까요? 모 지상파방송에서 소비자고발로 외국인에게 가격을 속인 포장마차 상인들이 있었습니다. 가격표가 없는... 그것도 원산지도 없고 무조건 다 국산이라고 표시한... 추운 겨울 뜨거운 국물 한잔과 꼬치 하나로 출출한 허기를 체울 수 있었고 또, 친구들과 우정어린 소주 한잔 또는 막걸리 한사발로 세상을 이야기했지만.. 이제 먼 추억이 되어버린 것 같습니다. 주말에는 다시 쌀쌀한 날씨가 온다는데.. 더 춥게만 느껴지네요^^ Nikon D300 & Si..

My Life/2009 하루 2009.12.23 (4)

[던킨도너츠]새록새록 옛추억이...

고3때의 일입니다. 뭐 공부잘하고 잘 놀고.. 물론 개인적차겠지요^^ 미팅을 고3때 첨 접했을때... 전 그냥 말 그대로 받아들였습니다. 하지만 알고보니 남/여 학생들의 만남을 그렇게 부르더군요 바본지.. 아니면 쑥맥이였던지 그건 그렇고 지금은 같은 하늘아래에 없는 친구녀석의 지원을 받아서 형친구의 여동생들을 만나기로 했습니다. 무려 다섯명이 때거지로 종로3가의 던킨도너츠 2층에서 만남을 가졌었죠^^ ㅎㅎ 그때 서로의 짝을 종이로 적어서 뽑는 일명 제비뽑기를 했는데 저한테는 제일 이쁜 여학생이 걸렸습니다. 친구들의 부러움을 샀지만.. 근데 그당시에는 다들 첨이라서 그런지 뭘할지 몰라 우유에다 빵을 먹고... 다 같이 나가기로 했습니다. 10명이 같이 돌아다니니.... 학생이라 돈들도 없고, 덕수궁에 갔습..

My Life/2009 하루 2009.12.22

[보문동]내가 살던 고향은...

내가 살던 고향.. 보문동(안암동,성신여대,돈암동,동선동,정릉,길음동)... 많이 변했습니다. 처음 태어난 신촌을 지나(기억이 안납니다.. 사진만 있습니다.) 성북구... 지금의 정릉(아리랑고개)에 위치한것도 벌써 20년이 되어 갑니다. 어린시절.. 셋방살이를 하며 태어나고 자라난 곳.. 성북구!!! 오래되었습니다. 제 나이 벌써 40... 어머님과 할머님의 삶의터전 바로 성북구입니다. 갑자기 생각이나... 새벽에 거닐어 보고 아무도 없는 시각에 사진을 찍어 봅니다. 우연히... 장 노출을 찍고 있을때 커플이 끼어들었씁니다. 안올리려다... 너무 행복해 하는 모습이 부럽기만 합니다. 고향은 누구에게나 있고.. 친숙하다고 봅니다. 고향에 대한 옛생각이나네요... 그 친구들은 아직도 그곳에 있을까? Niko..

My Life/2009 하루 2009.12.08

[대성리]추억속의 기차여행...

추억의 대성리를 아십니까? 지금은 새롭게 만든 철길 사이로 추억의 기찻길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대성리로 가기위해 청량리에서 기차를 타고.... 오랜 기억이 새록새록합니다. 새롭게 철길을 만들어서 현재는 예전 노선이 없어졌고... 그 흔적만이 세월을 말하고 있습니다. 조용한 가을... 풀밭에서 풀을뜯는 염소를 보며... 모델이 되어주어 이쁘게 보입니다. 인적이 드믄 길가의 벤취에는 낙옆만 쌓여가고, 버스정류장위에 은행잎만 늘어져갑니다. 오래된 추억의 책장을 꺼내 봅니다. Nikon D300 & Sigma 24-70 F2.8 EX DG 2009-11-12

My Life/2009 하루 2009.11.13

[피맛골 고갈비]추억속의 막걸리...

추억이 담긴 피맛골...89년에 고교 졸업하면서 처음 찾아간... 선배들이 한창 노래를 불러 당시 민주화에 따른 각종 모임을 가진 장소로도 유명하고... 비록 막걸리에 고등어구이가 전부였으나 한상에 소주 두병이상을 팔지 않았던.. 그 가게... 세월의 흔적은 이곳저곳에 많이 나와있다고 봐야 합니다. 오랜만에 찾아가본 바로 피맛골 고갈비집... 즈금도 그 가격은 싸고 좋다... 하지만 겨울이라 그런지 살짝 추워집니다. 인사동 쎄븐일레븐 편의점 뒷쪽에 위치합니다. 다들 아시겠지만... 서울시의 개발로 인해서 없어지게될 피맛골... 하지만 개발도 좋지만.. 남겨둘 것은 남겨두는것이 좋으련만... 뭐 새롭게 현재 개발때문에 철거위기에 몰린곳은 공사를 중단하기로 하였다고 하지만.. 그것이 더욱 미관을 해칠것 같아..

My Style 2009.11.13

[원주]무궁화를 타고 서울로~

강원도 원주에서 서울로 기차를 타고 오기로 했습니다. 한적한 평일이라서 학생들만 있는 기차안... 장맛비가 많이 와 온통 흙탕물로 바뀐 강가... 많은 비로 수시로 선로를 점검하시는 역무원님들... 고생 많으십니다. 원주역은 한가합니다. 어딜가나 역은 부쩍거려야 하는데 원주역은 여느 강원도의 역과 별차이가 없는것 같습니다. 약 2시간 정도 소요가 되고 청량리가 마지막입니다. 간혹 서울역까지 가는 기차가 있기는 합니다. 요금은 6,300원 특실은 천원 비싸고, 거의 사람이 없어서 표를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KTX보다 넓은 실내가 인상깊었습니다. 예전에 타보았던 무궁화호의 느낌은 없어지고 넓은 차내가 맘에 들었습니다. 어려서 기차여행때의 추억을 생각하니 그런짓???도 못 할것 같습니다. 차창으로 흐르는 ..

My Life/2009 하루 2009.07.10

[주문진]38해수욕장...

1년만에 찾아간 주문진... 그리고 38해수욕장... 비온 후라 쨍쨍 내리찌는 햇볕에 살이 탈 정도로 뜨겁더군요. 작년 이맘때 아는 지인들과 함께 무려 14명이라는 대식구를 거느리고 3박4일로 다녀온 기억이 납니다. 아름다운 추억이였고, 다시찾았을때는 아무도 없는 황량한 백사장이지만... 나름 운치가 있어 좋습니다. 너무 좋은 곳이라서 다시 찾고 싶은 강원도... 지금은 거의 남아 있는 사람이 없지만 아쉬움을 하고, 돌아왔습니다. 밥먹기 위해 찾았던 가게에 있던 문구가 눈에 확들어 옵니다. "개조심" ㅎㅎㅎ 알고보니 깽깽 강아지... 너무 귀엽더군요 Nikon D300 & Sigma 24-70 F2.8 EX DG 2009-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