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길 2

[대성리]추억속의 기차여행...

추억의 대성리를 아십니까? 지금은 새롭게 만든 철길 사이로 추억의 기찻길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대성리로 가기위해 청량리에서 기차를 타고.... 오랜 기억이 새록새록합니다. 새롭게 철길을 만들어서 현재는 예전 노선이 없어졌고... 그 흔적만이 세월을 말하고 있습니다. 조용한 가을... 풀밭에서 풀을뜯는 염소를 보며... 모델이 되어주어 이쁘게 보입니다. 인적이 드믄 길가의 벤취에는 낙옆만 쌓여가고, 버스정류장위에 은행잎만 늘어져갑니다. 오래된 추억의 책장을 꺼내 봅니다. Nikon D300 & Sigma 24-70 F2.8 EX DG 2009-11-12

My Life/2009 하루 2009.11.13

[임진각]고요한 가을...1부

임진강역까지 버스로 와서 도라산역까지 가려다.. 날이 어두워지기 시작하여 발걸음을 놓았습니다. 그냥 바라만 봐도 찡한 느낌의 임진각... 철마는 달리고 싶다... 오래된 기차를 보니 더욱 숙연해 집니다. 분단의 역사가 얼마나 참혹했는지를 말해주는 것 같습니다. 일부 수구꼴통들이 말만하는 그런 분단의 슬픔이 아닌 진정으로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에서의 분단의 슬픔을 느껴봅니다. 호수의 반영이 말해주듯... 가을의 끝자락에 있는것 같습니다. 겨울의 눈내릴때 다시 찾아 보고 싶어집니다. 그때는 도라산역까지 아니.. 평양까지 갈 수 있을까요?(우리의 소원은 통일이죠) 자녀들과 함께 가족과 함께 이런곳에서 의미있는 여행을 하셔도 상당히 도움이 될것 같습니다. 먼저 와있던 연인들.. 친구들.. 그리고 가족들... 평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