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덕궁 5

[창덕궁]달그림자...

종로의 볼링 모임때문에 오랜만에 찾아본 창덕궁길... 오후의 맑은 하늘을 말해주듯.. 볼링후 저녁때의 배경이 너무 이뻤습니다. 아쉽게 삼각대가 없어서 ㅠㅠ 손각대를 사용하니 어휴... 이넘의 떨림이란... 가을의 절정때 은행잎들이 떨어지는 거리를 다시 걸어 보고 싶습니다.. 누구랑? 여자친구랑~~~ 소원이유! 그래도 달빛에 보이는 모습이 아름답기만 합니다. 역시 우리문화는 소중합니다. Nikon D300 & Sigma 24-70 F2.8 EX DG 2010-09-24

[창경궁]에서 대학로까지~

창덕궁에서 창경궁까지... 덕수궁만 돌담길이 있는것은 아니니.. 무작정 걸어 보았죠 뭐~ 진짜 볼것 없습니다. 단지.. 일제강정기에 우리나라의 역사를 왜곡시킨 사실이 지금도 그대로 있다는게 아쉽기만 합니다. 또한, 일부 몰지각한 사람들의 주차장으로 변한 도로를 보면서.. 자식들도 쪽팔릴텐데.. 왜 그럴까 하는 생각에 땀만 더 나는것 같습니다. 지식인들과 있는사람들의 자기들만의 나라가 아닌 우리국민의 나라인것을 확인했으면 합니다. 도통 많은 사람들이 생각만 무수한것인지.. 아니면 생각없는 수구꼴통들만 득실거리는지.. 아쉽기만 합니다. Nikon D300 & Sigma 24-70 F2.8 EX DG 2009-8-16

[창덕궁]주변 나들이

오후에 근처 볼링장에서의 약속으로 인하여 1시간전에 도착.. 주변을 부랴부랴 돌아 다녔습니다. 창덕궁에는 외국인 관광객과 내국인 관광객이 너무 많아서 돈화문 주변에서 서성이다 몇컷.. 안국동을 한바퀴 돌면서 떨어지는 은행잎을 몇장 찍고... 기다리면 떨어지고 찍으려면 안떨어져서 한참을 서서 시간을 보냈습니다. 현대빌딩 뒤편의 공원에 이쁘게 물들인 은행나무와 단풍들로 가을이 한창인것을 느끼게 합니다. 아쉬운 것은 무슨 차를 그리 많이 가지고 왔는지.. 너무 많은 차량으로 얼굴을 찌뿌려야 할 정도네요. 고궁과 같은 곳은 저처럼 대중교통이나 발로서 걸어 다니면 좋으련만... 모처럼 따스한 햇살에 가을을 만끽하고 싶은 생각이 뚝떨어지게 만들더군요 2008-11-16

[Daily]비원 볼링장

첫게임 가볍게 몸풀기 101점 이거 오늘 점수 안나올것 같다... 두번째게임 슬슬 적응하기 시작 123점 세번째 내기게임 역시 게임에 강하다 ㅋㅋㅋ 135점 볼링 3게임후에 배가 고파서 찾아간... 사랑채! 가끔 종로번개때 자주 들르는 곳중 하나... 아직 일본식 지명을 그대로 적용하여 비원이라 불리는 이름이 상당히 많다... 2달에 한번 정도는 이곳에서 볼링을 즐기지만... 오늘은 평균 에버사냥에 나서기 시작한것 같다. 조만간 마이볼을 구입해서 제대로 경기에 임해야 할것같다.. 초보 수준이라서 훅보다는 일자를 선호한다. 제법 각도도 나누면서 이제는 남들 코치까지 하니 ㅎㅎㅎ 2008-11-16

My Life/2008 하루 2008.1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