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날 11

[김건모]빨간우산

흐린 여름... 태풍의 영향으로 하늘에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길거리의 우산색들이 형형색색~ 그리고 가끔 보이는 커플들... 부럽기만 하지요~ 렌즈로 보이는 노을이 이쁘기만 합니다. 친구녀석과 오랜만에 높은 곳에서 지나가는 행인을 봅니다. 김건모의 노래가 생각납니다. 작사/글 최준영 작곡 최준영 편곡 최준영 노래 김건모 비오는 날 아침은 언제나 내 맘을 설래게 해 우연히 내우산과 똑같은 빨간우산을 쓴 소녈 봤어 한참을 망설이다가 건낸말 저 어디까지 가세요 때마침 저와 같은 쪽 이네요 우산 하나로 걸어~ 갈까요 하늘이 너무 아름다워 파란 보랏빛 꿈결 같은 기분이야 영화 속에서나 볼수 있을까 아름다운그녀 아 세상이 너무 아름다워 그래 그래서 다들 사랑하나봐 저 하늘이 날 도운거야 꿈이 아니길 바래 같은 일..

My Life/2010 하루 2010.08.12

[태연]만약에~

비가 많이 옵니다. 뜨거웠던 태양도 숨어 버리고, 장마처럼 비가 계속 옵니다. 시원하다 못해 추워지는 군요. 이태원에 다시 찾아 따끈한 커피한잔과 케익으로 허기를 달래봅니다. From Le Cafe 만약에 - 태연 만약에 내가 간다면 내가 다가간다면 넌 어떻게 생각할까 용기 낼 수 없고 만약에 니가 간다면 니가 떠나간다면 널 어떻게 보내야할지 자꾸 겁이 나는걸 내가 바보같아서 바라볼 수 밖에만 없는건 아마도 외면할지도 모르는 니 마음과 또 그래서 더 멀어질 사이가 될까봐 정말 바보 같아서 사랑한다 하지 못하는건 아마도 만남 뒤에 기다리는 아픔의 슬픈 나날들이 두려워서 인가봐 만약에 니가 온다면 니가 다가온다면 난 어떻게 해야만 할지 정말 알수 없는걸 내가 바보같아서 바라볼 수 밖에만 없는건 아마도 외면할..

My Life/2010 하루 2010.06.13 (2)

[SAMSUNG VLUU WB650]눈비오는 조용한 삼청동

비오는 날이면 가끔씩 혼자 찾아가는 삼청동.. 사진찍는 사람도 없고! 왁자지껄 떠들며 돌아 다니는 아가씨들도 없고... 한결 편하게 돌아다니며 주변을 감상하는 버릇이 생겼습니다. WB650의 GPS를 켜고, 제가 돌아다니는 곳의 이모저모를 찍으며 내심 기대에 찬 모습을 상상해 봅니다^^ 개인적으로 시끄러운 곳이나 사람이 붐비는 곳은 피하게 된지 오래... 역시나 조용한 비오는 삼청동을 혼자 거닐어 봅니다. 집 주변은 온통 언덕만 있어 등산하는 기분이지만.. 이곳은 조용하게 산보 할 수 있는 장소가 많아 물론.. 유명세가 있으니 오는것도 있구요, 하지만 사람이 적은 시간과 없을것 같은 날씨에만 찾아갑니다. 삼청동입구에 있는 나핌반을 보며 전세계의 도시가 얼마나 먼지도 기억을 해 봅니다. SAMSUNG VL..

[비오는날]미친척 걸어가길...

오전 빈둥빈둥(비가 우라지게와서)거리다 오후에 살짝 갤듯한 날씨에 약속은 했으니.. 그럼서 홍대를 갔죠 배가 고파서 김밥에 라면먹고... 자주가는 샴이라는 카페에 가서 노가리좀 풀다가.. 저녁에 팔당에 들러 백세주 한잔 마시고.. 다시 홍대로와서 술한잔먹다 막차 끊겨 시간때우다 신촌서 집까지(미아리고개) 걸어갔습니다. 미쳤지... 새벽 4시출발 오전 7시20분 집에 도착... 빠른 걸음으로 가면 일찍 갔을터인데... 가지고 다니는 짐...... 카메라 및 장비(4.1kg) 카메라가방(드럽게 무거워요 1.2kg) 노트북 및 주변기기(3kg) 이건 군대에서도 안한 행군을 야밤에 해야 하는 이런 상황이... 솔직히... 수중에 딸랑 1달러, 10달러, 오백원, 담배 한개피~ 요케 있었죠... 아.. 사탕 두개..

My Life/2010 하루 2010.03.05 (4)

[공주대학교]비오는 캠퍼스...

아침부터 비가 오고있습니다. 고속도로를 통해.. 멀리 그리먼것도 아니지만... 공주대 캠퍼스를 찾아보았습니다. 공주대에 볼일이 있어 살짝 들른김에 주변의 경치를 구경해봅니다. 인조잔디로 되어 있는 운동장과 트랙.. 주변에 내리는 비와 조화를 이루고 있는 부분이 쓸쓸한 겨울비와함께 더욱 춥게 느껴집니다. 아직 개강전이라 중간중간 보이는 학구파들... 그리고 CC로 보이는 커플들... 비오는 날 우산쓰고 다니는 모습이 이쁘기만 합니다. 오랜 추억.. 아니 없는 추억이 많은 저한테는 좋은 경험을 한것 같습니다. Nikon D300 & Sigma 24-70 F2.8 EX DG 2010-02-25

My Life/2010 하루 2010.02.28

[효창공원]가을의 신뢰

비가왔습니다. 조용히 살포시... 하루종일 흐린날씨에 오락가락 하는 가랑비들... 오후에 살짝 개인듯하더니 계속 내리고 있습니다. 효창공원의 가을은 조용하면서도 숙연해 집니다. 그 예전의 어르신들이 이나라를 위해서 목숨을 바쳤던... 그리고 그 영혼이 이곳에 잠들어 있다는것에 더한것 같습니다. 근린공원으로 잘 꾸며져서.... 평일에도 많은 분들이 운동도 즐기시고, 산책도 즐기십니다. 요즘 사람들은 효창공원의 의미를 알고 있을까요? 비온 후의 효창공원에 한업이 편안한 느낌이 듭니다. 그래서인지 비둘기들도 잠을 잡니다. 깨우기 싫어 조용히... 조용히 담아 봅니다. Nikon D300 & Sigma 24-70 F2.8 EX DG 2009-11-13

[삼청동]혼자만의 사색???

사람들은 누구나 외로움을 탑니다. 부자건.. 가난하건... 혼자만을 만끽한다면.. 아마 인간이 아닐것 같습니다. 책속에 펼쳐진 상상만으로 살아가고 싶진 않습니다. 그 책속의 주인공으로 살고싶습니다. 비오는 삼청동에 남들의 시선이 없는 한적한 시간에 누구와 대화가 없어도 자연스레... 근처 사물에 대해서 이야기 할 수 있는 여유... 여유라 표현하고 싶습니다. 남들이 알아줄.. 아니 남들이 봐줄.. 그런 카메라가 아닌 나만의 사색을 즐길 수 있는 그런것이 소중할것 같습니다. 비오는 삼청동에서... Nikon D300 & Sigma 24-70 F2.8 EX DG 2009-8-30

[삼청동]비오는 오전의 숙연함...

일요일 지방에 다시 내려가야하는 시간적 여유로... 오전부터 내린 비를 맞으며 삼청동을 걸어 봅니다. 날씨 좋은 날의 사람많은 풍경보다는... 소박하지만... 비오는 거리에 한산한 느낌이 제법... 괘짜같은 성격은 아니지만 많은 인파로 혼잡할때보다는 그저 혼자 조용한것을 찾아 다니는 습성이 있어! 사진찍고 난 후 비도 그치고.. 그이후로 많은 인파들.. 역시 조용할때가 최고인듯 합니다. 비오는 삼청동의 모습도 더 화려한듯... 아늑한 분위기가 연출되더군요 Nikon D300 & Sigma 24-70 F2.8 EX DG 2009-8-30

[원주]무궁화를 타고 서울로~

강원도 원주에서 서울로 기차를 타고 오기로 했습니다. 한적한 평일이라서 학생들만 있는 기차안... 장맛비가 많이 와 온통 흙탕물로 바뀐 강가... 많은 비로 수시로 선로를 점검하시는 역무원님들... 고생 많으십니다. 원주역은 한가합니다. 어딜가나 역은 부쩍거려야 하는데 원주역은 여느 강원도의 역과 별차이가 없는것 같습니다. 약 2시간 정도 소요가 되고 청량리가 마지막입니다. 간혹 서울역까지 가는 기차가 있기는 합니다. 요금은 6,300원 특실은 천원 비싸고, 거의 사람이 없어서 표를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KTX보다 넓은 실내가 인상깊었습니다. 예전에 타보았던 무궁화호의 느낌은 없어지고 넓은 차내가 맘에 들었습니다. 어려서 기차여행때의 추억을 생각하니 그런짓???도 못 할것 같습니다. 차창으로 흐르는 ..

My Life/2009 하루 2009.07.10

[강변북로]비오는 날의 한강둔치

장맛비로 흠뻑 적신 다리들 사이로 강변북로를 걸어 보았습니다. 정확히 표현하자면, 마포나루터 시민공원쪽이겠죠... 비가오는 중간이라서 셔터의 스피드를 낼 수 없어 아쉽기만 했습니다. (우산을 쓰고 있어서 찍기 힘들었다는 이야기죠...) 올해 첨본.. 그것도 비오는 날의 해바라기... 약간은 아쉽지만... 또, 햇살에 깃털을 말리는 참새! 추억의 기찻길... 이슬을 머금은듯한.. 풀잎들... 한가롭게 떠다니던 물고기와.. 나무에서 떨어진 벌레들을 잡던 새들... 그리고 비가 그치기만을 기다리시며 담소를 나누시던 어르신들... 비오는 날 곤충채집을 하고 있던 여학생들 아니면 무언가를 줍고 있던가... 비가 왔지만 상쾌한 느낌이랄까? 다리와 다리를 걷게 만들어준 하나의 결과물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Nikon ..